Exnoy[ɪgnɔ:ɪ]

exnoy.egloos.com

포토로그



[캣츠]보고 늦은 감상평 써봅니다(스포?)

캣츠는 한국에서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에 개봉을 했죠. 크리스마스가 오랜 시간동안 악몽이랑 친한 사이였다는 것을 생각하면 이상한 일은 아닙니다. 하지만 덕분에 모처럼의 휴일에 가족이랑 손잡고 영화관에 들린 부모님들은 피눈물을 흘려야 했죠. 저 고양이도 인간도 아닌 생ㅁ경배하라경배하라고양이와고양이와고양이의위에있는것들에게하늘에있는것은고양이의영혼이요땅에있는것은고양이의몸이니땅에있는것들은그무엇이든지가르릉거리며쓰레기통을뒤지며유우를접시에부어핥아먹을지니오래된듀터러노미가내려오면선택받은고양이가껍질을벗어던지며하늘높이사라질지니

각설하고, 캣츠 영화는 중국어 문법으로 스와힐리어를 구사하는 영국인을 보는거 같습니다. 모국어를 어설프게 구사하려는 척만하는 외계인들의 바디랭귀지같고, 돈을 들여 산 옷을 껌처럼 씹어서 망쳐버리는 어린아이 같습니다. 물론 그런 외계인하고 의사소통 할 수도 있고, 어린아이가 비싼 옷 망치건 말건 그냥 귀엽게 봐 줄 수도 있지만, 보통은 안 그렇지요. 어떤 의미가 됐건 기겁할겁니다. 마침 이동진 평론가가 좋은 한 줄 평을 남기셨더군요.

'왜 영화였을까.'

그렇습니다. 영화 캣츠의 모든 문제는 이게 영화라는 점에서 출발합니다. 뮤지컬은 뮤지컬의 문법이 있고 영화는 영화의 문법이 있죠. 그대로 옮겨서 문제가 없는 작품도 분명 있지만, 불행하게도 캣츠는 그렇지 못했습니다. 뮤지컬과 영화의 차이를 이해하지 못하고 그대로 옮겨놓으면 7세용 교육 방송같은 플롯밖에 남지 않는 법이죠. 거기다 비주얼을 그렇게 망쳐버렸으니 보는 사람들이 SAN치 체크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죠.
물론 노래는 여전히 명곡입니다. 하지만 그나마도 저는 뮤지컬 버전이 더 좋네요. Memory는 다들 호평하긴 하던데 전 그마저도 제 취향이 아니었습니다. 그... 파워풀한거 말고, 난 Memory는 애절했으면 좋겠는데.

여튼 캣츠에서 무대 특유의 관객과 소통 빼고, 비주얼 망치고, 넘버들도 뮤지컬에 비해 대단히 빼어나지도 않고. 원래 스토리야 존재하지 않았다고 봐도 무방하니 이래서야 아무리 대배우들이 호연을 펼쳐도 무리가 있죠. 저는 마지막에 맥캐비티의 작전이 무너지고 올드 듀터러노미가 고양이에게 캐비어를 주세요 하는 노래 부를때 한숨이 나왔습니다. 아니 이거 뮤지컬에도 있던가? 뮤지컬때는 이렇게 구리게 느껴지지 않았는데 왜지?? 하...

오랜만에 감상게시판을 보니까 캣츠로 설왕설래를 하시길래 제 의견을 조금 풀어 봤습니다. 여러분, 열심히 삽시다. 아카데미 상도 받았다 자기가 해야할 일만 하고 살아도 될텐데 영화 망한거 알고도 아시아의 변방 국가까지 와서 일일 미소지기하고 언플도 필사적으로 하고 간 톰 후퍼 감독처럼요.

예를 들면 이런 공주기사

1.

"큿.. 죽여라!"

"후후. 곱게 죽여 줄줄 알고? 뼛속까지 능욕해 주지!"

적 대장은 그렇게 말하면서 주위를 둘러 보았다. 주위에 모여있던 병사들은 음흉한 표정으로 공주기사를 노려보지...않았다.

"...뭐해? 빨리 능욕 안하고."

"...대장. 우리 여군인뎁쇼."

"...그...랬나?"

"애초에 저 년이 우리들 남편을 있는대로 다 쳐죽여서 우리가 나온거 아닙니까."

"...그랬지."

"그냥 죽이십셔. 지도 원하는거 같은데."

"그래야...하나?"

대장은 그 거친 피부를 매만지며 공주기사를 보았다. 공주기사는 그 새하얀 피부를 창백하게 물들인 채로 말을 더듬더듬 이어나가고 있었다.

"어...그... 그러니까 말이지... 죽이라는 말은 진짜 죽이라는게 아니라 그게.... 사, 살려ㅈ..."



2.

"큿... 죽여라!"

"죽일 수는 없지. 크하하. 여기에는 네 가녀린 몸을 탐하고 있는 남자들이 수백명이 넘게 있다고! 그래! 분명히 남자다! 나만 해도 남자고! 같이 몸 씻으면서 달린것도 확인 했다! 네 순결의 방패가 깨질때까지 그 많은 병사들이 너를 유린해 주지!"

"죽여라! 같은 남자에게 유린당하느니 그냥 죽고 말겠어!"

"고렇게는 못ㅎ...응? 같은... 남자? 넌 분명히 공주...!"

"왕위 쟁탈전을 방지하려고 여장을 했을 뿐이다! 난 엄연한 남자다!"

"...망할. 기껏 잡았는데."

"그래, 그러니까 얼른 죽이기나 ㅎ..."

"아아니? 그럴순 없지. 나에게 필요한건 일국의 공주를 욕보였다는 상징 뿐이고 그 욕보이기는 어쨌건 가능해. 좀 특별한 취향인 놈들을 불러야겠지만 말야."

"아... 안돼... 아바마마... 저..."




3.

"..."

공주기사는 그 고운 얼굴로 적의 대장을 노려 보고 있었다.

"욕보이느니 차라리 죽여 달라는 표정이군. 어쩌나? 우리는 너를 죽일 생각이 전혀 없는데? 차라리 프라이드 세우는 척 한마디 해 보지 그러나. '큿... 죽여라!'라거나? 스스로 죽을 배짱도 없는 공주님이 전장에 나와서는..."

"...서도."

"...응?"

"...저승에서도 너를 저주하겠다. 일국의 배신자인 너를, 우국헌신의 푸른 장미를 붉게 물들인 너를, 우리 왕가와 백성들이 목숨을 바쳐 지켜온 나라를 자신의 야욕 때문에 파괴한 너를...!"

말을 끝낸 그녀는 적의 대장이 뭐라 반응하기도 전에 이를 빠득, 하고 갈았다. 공주기사의 입 안에는 초소형 마력 폭탄이 설치되어 있었고, 그거 하나 정도면 주변에 위협이 되진 못해도 스스로 자결을 하기에는 충분한 폭발력을 가지고 있었다.
하늘 높이 날아가는 섬광과 굉음. 하지만 그 광경을 본 사람들이 압도 된건 한때 일국의 공주였던 아리따운 몸이 한낱 고기덩어리로 변하는 극적인 광경일 뿐이었다. 제때 몸을 날린 사람들은 좀 덜했지만, 순간 반응을 못했던 사람들은 정신건강에 유해한 파편들이 자신에게 들러 붙는것을 고스란히 느껴야 했다.
정적이 찾아왔다. 하지만 아무도 말을 하지 않았다. 말을 하는 순간 이 공간이 찢어지는 굉음을 내면서 부서질것만 같았다.

"...전군."

정적을 깬건 대장의 조용한 한마디였다. 대장의 입에 모든 이목이 집중된다.

"당장 군장 싸라. 위치가 발각됐다. 최대한 빨리 이 구역을 벗어난다. 공주님의 시체는 놔두고 간다. 어차피 상대도 공주님이 죽었다는걸 눈치 챘을거야."

[데레스테]내 스카우트에 후회 한점 없으리니






여러분도 다들 스카우트 하셨나요?



어떤 명언이 있었죠. 스카우트 티켓은 지를지 말지 고민하는게 아니라 누굴 데려올지 고민하는거라고.



그 말대로입니다. 스카우트 티켓은 일단 지르고 보는거죠.



저는 통상 린 업어 왔습니다.



뭐... 트리콜로도 있는 마당에 통상을 굳이 업어 온 이유에 대해 궁금하신 분들도 있을거에요. 그야 물론 이제와서 스테이지 오브 매직은 성능적으로 별로 쓸모가 없죠. 스킬은 판정 보정이지, 스탯은 최근 SSR들에게 밀리지, 센터는 브릴이지. 하지만 말이에요. 그런 SSR을 스카우트 해올 이유는 얼마든지 있어요.














얼마든지!









아, 말하는거 깜빡했는데, 저 셋 전부 스카우트해 온겁니다.



성능따위 버려버리는것(?)

1 2 3 4 5 6 7 8 9 10 다음